中 서부대개발 그늘… 중금속 오염 심각

중국의 ‘성장통’이 주민들의 중금속 집단중독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이 내세운 ‘과학발전관’의 실천과 정부의 ‘서부대개발’ 독려에 따라 연안 지역의 낙후·오염산업이 중서부 등 내륙의 인구밀집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면서 주민들의 중금속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후난(湖南)성 우강(武岡)시 헝장(橫江)촌 어린이 수백명이 납에 중독돼 치료가 시급하다고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가 20일 보도했다. 올초부터 가동을 시작한 인근의 불법 제련소가 정화시설을 갖추지 않아 주변 환경이 크게 오염됐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600여명의 어린이들을 상대로 혈액검사를 한 결과 80%가 넘는 어린이들에게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성분이 검출됐다. 앞서 이달 초 산시(陝西)성 바오지(寶溪)시 펑샹(鳳翔)현에서도 불법 제련소 인근 마을 어린이 850여명이 납 중독으로 밝혀졌다. 시 정부는 즉각 제련소를 폐쇄하고 주변 1㎞ 이내 마을 주민들을 모두 다른 곳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지난달 말에는 후난성 류양(瀏陽)시 전터우(鎭頭)진의 한 농촌마을 주민 500여명이 카드뮴에 중독돼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다.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의 한 전문가는 “각 지방의 산업화가 급속히 진전되면서 많은 주민들이 중금속 중독 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