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 나팔, 南 반역세력

 北 핵 나팔, 南 반역세력 김대중 노무현 잔당과 친북반역세력 내란 외환 여적 죄로 처단할 때
 북괴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2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핵보유국 간 핵군축회담을 주장하면서 《존재하지도 않는 남한 내 핵 검증》이라는 새로운 조건을 내 세웠다.
 北의 요구는 핵보유국 인정, 미국과 대등한 협상 보장, 대한민국의 무장해제 및 미군철수 관철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오바마 정부를 상대로 보다 구체화 한 것이다.
 대량아사로 멸망에 직면 했던 북이 되 살아나 이처럼 뻔뻔할 수 있게 된 것은 김대중 노무현 반역정권이 햇볕을 빙자 한 ‘퍼주기와 핵개발 뒷돈’을 대준 결과이다.
 김대중은 북에 핵개발 뒷돈만 대준 것이 아니라 북 핵을 비호 두둔하면서 민주, 민노를 중심으로 한 반역세력의 폭력투쟁을 끊임없이 선동, 내란을 획책 해 왔다.
 노무현은 국가최고의 기밀인 ‘청와대 e지원 시스템’을 서버 채 절취, 밀반출 은닉했을 뿐만 아니라 이를 김정일에게 송두리 채 바쳤을 개연성마저 부정할 수 없다.
 이로써 김대중과 노무현 두 전직대통령을 내란 및 외환의 수괴로, 국헌문란과 여적(與敵) 죄, 그리고 이적 및 간첩행위로 처단을 미루거나 회피할 수 없게 됐다.
 이는 감당키 힘든 비극이지만 敵과 내통 공모한 ‘내응(內應)세력’을 소탕하지 못한다면 핵무장전범집단과 맞서 싸워 대한민국을 온전히 지켜 낼 수 없는 까닭이다.
 야당이란 것들은 의원선서도 거부하고 院 구성조차 방해를 해가면서 합법선거에 의해 탄생한지 두 달밖에 안 된 정권을 시위폭동으로 전복하려 한 반란세력이다.
 강기갑, 정세균, 심상정, 문국현 등 소위 4야당은 김대중의 배후 조종에 따라 해머투쟁  난동도 부족하여 ‘용산 사건’을 반란과 연계시키고자 혈안이 돼 있다.
 이때를 당하여 北은《남조선 내부에서 혁명욕구가 성숙 하고 북과 남 그리고 해외의 3대혁명역량을 충분히 비축 결정적시기 조성에 박차》를 가해 보려는 것이다.
 이제 대한민국의 선택은 △북의 허장성세 묵살, 오판 방지 △남의 친북투항반역세력 제거 △한미동맹 및 核. 안보협력강화 △우발사태대비 및 응징태세 유지이다.
 우리는 北 전범집단의 핵실험과 南의 반역세력의 ‘시위폭동’으로 인하여 더 물러 설 곳이 없는 벼랑 끝에 내몰린 격이 되어 마치 박보장기처럼 외길 수순 밖에 없다.
 차제에 북 군부의 유치한 핵 나팔로 김정일이 제 발등을 찍고 김대중 등 남한 내 친북반역세력에게는 멸종의 순간을 알리는 것이 되도록 만들어야 할 것이다. 소나무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