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50일 전투에 총력 ….주민 통제 강화

북한이 새로 시작한 속도전인 ’150일 전투’를 독려하기 위해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150일 전투지원에 물자지원 등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대북 소식지들이 잇따라 전하고 있다.대북 라디오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의 온라인 소식지 ’열린북한통신’은 최근호(제13호)에서 북한 소식통을 인용, “150일 전투 시작 이후 주민들에 대한 통제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며 오전 9시∼정오 사이에는 거리 통행이 금지됐고, 장마당의 개장 시간도 오후 2시에서 4시로 늦춰졌다고 전했다.소식지는 “주민 단속을 위해 보안일꾼들과 근로단체의 단속성원들이 거리마다 배치됐다”며 이들은 “오전에 거리를 순찰하면서 통행하는 사람들을 잡거나 시장 개.폐장 시간을 엄수하지 않는 이들을 단속한다”고 말했다.단속됐을 때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강제로 모내기 전투장에 배치해 하루 또는 며칠 동안 강제노동을 하거나 며칠씩 동원되는 형에 처해진다.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도 온라인 소식지 ’오늘의 북한소식’ 최근호(제279호)에서 “7일 궐기모임을 시작으로 150일 전투가 본격 시작됐다”며 “전투기간 중앙당과 지방당의 간부들은 일제히 생산 현장에 파견된다”고 말했다.소식지는 “현장의 생산활동 정상화”가 간부 파견의 주요 목적이며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총화를 거쳐 간부직을 내놓아야 하며 해당 단위의 노동자로 전락하게 된다”고 전했다. 간부 대상 강연회도 평소보다 자주 열리며, 강연회에선 “150일 전투의 기본 목표는 세계적인 식량위기 속에서 농사에 모든 것을 다 보장해 먹는 것을 푸는 것”이라며 농사에 집중할 것을 강조한다.소식지에 따르면 또 함경북도 노동처는 150일 전투 기간에 “인사이동을 하지 말라”는 지시를 각 시,군 인민위원회 노동부에 내려보냈다. 노동부는 은퇴자와 질병, 사고 등으로 노동능력을 상실한 사회보장자, 다른 공장.기업소로 이동하는 대상자 등을 새로 배치하는 업무를 하고 있지만 일단 전투기간이 끝난 뒤 다시 기존 업무를 시작하라는 지시라고 소식지는 설명했다. 중앙당은 또 150일 전투를 독려하기 위해 “시, 군 책임일꾼들은 식량 사정이 아무리 어려워도 전투기간엔 15일 분량의 식량이라도 보장하라”는 방침을 최근 지방당에 내려보냈다고 소식지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