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나라 빚 860조엔,사상 최고,1인당 674만엔… 선진국중 최악

日 나라 빚 860조엔… 사상 최고

1인당 674만엔… 선진국중 최악
 일본의 ‘나라 빚’이 860조엔을 돌파,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11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일본의 국가부채는 6월말 현재 860조2557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3월말에 비해 무려 13조7587억엔이 증가한 수치다. 특히 860조엔의 국가부채를 국민 1인당 부채로 환산하면, 일본 국민이 모두 약 674만엔(8600여만원)씩 빚을 짊어지고 있는 셈이 된다.이같은 국가부채 규모는 일본에서 사상 최고치이자, 선진국 중 최악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전 최고치는 2007 회계연도에 기록했던 848조엔으로, 2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이처럼 일본에서 국가부채가 눈덩이처럼 증가하는 것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의 금융·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채를 발행, 추가예산으로 투입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경기악화로 세수까지 줄면서 재정부담이 가중됐다.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에 따르면, 구체적으로 정부의 단기자금 조달을 포함하는 재정증권 계정이 10조6000억엔이나 늘어난 119조1000억엔을 기록했고, 정부의 국채 발행도 8조5000억엔이 늘어난 554조4200억엔에 달했다. 반면 정부 관련 공사들의 자금조달을 위해 활용되는 ‘자이토 채권’은 상환이 늘어나면서 4조엔 줄어든 127조4000억엔을 기록했다.재무성은 올 연말이 되면 국가부채가 924조엔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한편 일본 재무성은 전날 6월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2.4배에 달하는 1조1525억엔을 기록, 지난해 2월 이후 16개월 만에 전년 수준을 웃돌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