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군의 어처구니 없는 짓거리. -呼천황논리-

찾아보니 어떤 님이 광해군 보고 어찌하여 왜왕은 천황이라하고 명성황후는 민비라 하느냐니까, 민비는 매천야록에서 민비라 해서 민비라 부르고, 천황은 국어연구원에서 천황이란 명칭이 문제 없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 라더군.
맞지? 광해군? 위 말 자체도 어이가 없지만, 그 입장을 살펴보려고 친히 검색을 했단다. 그랬더니 그거 연구원들끼리도 의견이 갈리더군. 다음은 국립국어원(=국어연구원) 연구원들과 그 외의 의견들이다.

국립국어원 언어정책부의 한 연구원은 “천황이라는 말은 특정한 의미로 굳어진 고유명사가 아닌 일반 명사로 분류된다”며 “천황을 외래어라고 판단한 적이 없지만 덴노라는 표현이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외교적 관례에 따라 정해진 명칭이 더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일부 언론의 입장에 따라 사용해 온 ‘일왕’은 일본과 왕을 더한 조합어이기 때문에 사전에는 없는 말이다. 영국여왕이 사전에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특별히 사전 표제어로 분류되는 단어가 아니다.

외교부 동북아1과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천황이라고 부른다”며 “일본에서 그렇게 부르기 때문에 그대로 따르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대다수 국민들이 천황이라고 불러온 관행 때문에 덴노라는 말을 잘 모를 때가 많고 이에 천황을 계속 써왔다는 것. 그는 “일왕이라는 표현을 언론이 아닌 국가 차원에서 사용한 적은 없는 걸로 안다”고도 덧붙였다.

윤경로 한성대(역사학) 총장은 “요즘처럼 한·일 관계가 민감한 시기에는 더더욱 천황이라는 표현을 짚어볼 필요가 있다”며 “동경을 도쿄로, 이등박문을 이토오 히로부미로 부르듯이 천황도 덴노라고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덴노라는 일본 발음을 그대로 적어도 되는데 굳이 뼈아픈 일제 강점기의 기억을 되살리는 천황이라는 한자어 독음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것. 그는 또 “한·일 외교가 악화될 때 간혹 사회적으로 썼던 말이 ‘일왕’이었다”며 “한·일 양국이 동등한 지위임을 의미하는 일왕이라는 표현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백동현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도 “천황이라는 표현은 일본에서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용어라서 학계에서도 그렇게 써왔을 뿐이다”며 “일본 우익에서 추종하는 이미 허구화된 천황제를 언론과 일반인이 반드시 천황이라고 불러야 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덴노’라는 표현도 일본이 볼 때 우리가 천황제를 인정하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으므로 언론 등이 각각의 입장에 따라 ‘일왕’으로 표기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대해 국립국어원 국어진흥부의 다른 연구원은 덴노라는 표기에 대해 앞선 연구원과 다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미디어다음에 메일을 보내와 “덴노는 일본의 천황을 그대로 가리키는 말이기에 우리도 천황을 천황이라고 인정해 주는 데에는 변함이 없다”며 “현지 발음을 살려 ‘덴노’라고 하는 것 보다 ‘일왕’이라고 부르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

자, 여기서 보면, 광해군은 매천야록에서 민비라했다는 이유로, 매천야록의 지은이가 학자들이 인정하는 학자인 황현이라는 이유로 명성황후를 민비라 부른다.
그리고 일왕은, 국어연구원의 일부의(여기서 일부라 함은 연구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라지므로.) 의견을 받아들여 그냥 천황이라 부른다. 그 연구원의 의견이라는 것도 그저 문제가 없다, 수준이다. 차라리 외교부 입장이 광해군에겐 더 유리하겠다.
그러나 광해군은 그 외에 역사학자, 다른 연구원들 의견은 모르는체 하고, 정 할 말이 없으니 광해군 나중에 한다는 말이, ‘난 그냥 그렇게 부를거니 괜한 시비 걸지 마라’ 이거다. 광해군이랑 얘기하던 사람, 아마 속 좀 탔을걸?

그래, 어차피 지금 세상에 쪽바리 편을 들든 말든 내 알바가(광해군 알바라는 거 아니다. 흥분 마라.) 아니지만, 문제는 그 광해군이 역사왜곡 운운 한다는 거다. 동북공정에 정부 대응이 어떻네,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네.
멀쩡한 자기 역사 안의 황제 부인을 일개 ‘妃'(이거 ‘왕의 부인’이란 뜻임)로부르고, 남의 나라 왕은 천황으로 부르면서 뭐? 웃긴다 웃겨.

솔직히 말해. 노무현이 싫어서 핑계거리 찾는 거라고. 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