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노의 대북통치행위 정당성 정밀 조사하라!

김·노의 대북통치행위 정당성 정밀 조사하라!  김·노의 햇볕정책 목적은 북한을 강성군사대국으로 만들어주자는 것이었나?
김대중·노무현 친북좌파정권 10년 동안에 소위 ‘햇볕정책’이라는 미명으로 대북 퍼주기로 일관한 결과 북한은 장거리 대륙간탄도유도탄과 핵무기를 보유한 강성군사대국으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친북좌익정권인 김대중, 노무현이 벌인 햇볕정책의 목적이 바로 북한을 강성군사대국으로 만들어 주자는 위장된 종북 정권이었음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로 백일하에 드러나게 되었다. 이들 김대중, 노무현이 북한에 갖다 바친 현금만 해도 50억 달러에 달한다니 이 엄청난 우리 국민들의 돈을 북한에 가져다 바침으로서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수 있도록 반역질 한 김대중과 노무현을 이 어찌 그대로 이 땅에 잘 살게 놓아 둘 수가 있겠는가? 북한에 퍼주기만 한 지난 10년간에 걸쳐 자행된 대한민국 파괴목적인 햇볕정책 주창자이자 실행자인 김대중과 노무현은 대한민국을 곤경에 빠뜨려 놓고도 그들은 아무런 양심의 가책은커녕 오히려 반정부 운동을 은밀히 실행하고 있다. 50억 달러라면 환율로 적게 잡아 5조원이다. 이 피 같은 국민의 돈을 김대중, 노무현의 반역적인 행각으로부터 비롯된 ‘국가파괴’였음이 백일하에 드러난 오늘 정부는 이들 노무현과 김대중을 그대로 놓아두어선 결코 안 될 것이다. 인도주의라는 위장된 명분과 그로 인해 노벨평화상을 타겠다는 위선적인 사욕이 그들이 지닌 붉은 공산주의 사상과 내통하여 결국 대한민국 정체성과 국부(國富)를 심각하게 결손 시켰던 것이다. 지난 10년간 김대중·노무현이 벌인 광대놀음인 햇볕정책의 목적이 결국 북한을 강성군사대국으로 만들어 주기 위한 간교한 붉은 책략이었음이 드러난 셈이다. 김정일 정권에 영혼을 팔고 대한민국까지 진상하려다 미수에 그친 김대중·노무현과 그의 일당들의 반역질을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청와대가 밝힌 바에 의하면 이번 북한이 쏘아올린 로켓비용이 북한의 한해 식량난을 해소하고도 남을 돈이라니, 이 얼마나 기가 막혀 통탄할 일이 아닌가? 이제, 지난 10년의 좌편향 정책으로 훼손된 대한민국의 국가기강을 바로 잡고 우리도 ‘핵무장’의 길로 나갈 수밖에 없는 자위권의 입장에 도달했다고 보아 틀림없다. 무엇보다 ‘햇볕굴종정책’으로 대한민국을 북한에 진상하려했던 김대중과 노무현을 국가반역죄로 사법심판대에 올려야 할 필요가 있다. 자유언론인협회장· 양영태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