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함께 행동을 주제로 연설

박주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18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15)’ 기후변화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7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당사국총회에서 ‘다 함께 행동을'(taking action together)’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하고 자발적 중기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 및 녹색성장 정책추진, 개도국 감축활동 등록부(NAMA Registry) 제안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대한민국의 선도적 역할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동참을 호소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이 기후변화 대책에 있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후 “온실가스를 ‘얼마나 줄이느냐(how much)’보다 ‘어떻게 줄이느냐(how to)’가 중요하다”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아우르는 ‘글로벌 파트너십 기구’의 설립을 제안할 예정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2012년 제18차 당사국총회를 한국이 유치해 ‘포스트 2012 기후변화 대응 체제’의 성공적인 출범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공식화할 방침이다. 18차 총회는 5개 대륙 순환원칙에 따라 2012년에는 아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며, 우리나라 외에 카타르가 유치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내년 말 멕시코 총회에서 개최국이 최종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