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가입 공무원, 징계해야한다

농림수산식품부와 산하 국립노산물품질관리원, 환겨부 노조가 다음주 민주노총 통합공무원노조 가입 철회를 묻는 조합원 투표를 실시한다. 헌법이 규정한’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인 공무원인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명문화 하고 있고, 공무원노조법도 복무상 의무규정 준수와 쟁의행위 및 정치활동 금지를 규정했다. 뚜렷한 정치적 편향성 지닌 민노총의 가입 부터가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생각된다.손영태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은 올해9월 “공무원노조는 이명박 정부를 심판하는 힘 있는 통합노조로 거듭날 것”이라고 주장했다.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을 심판한다니, 있을수 없는 일이며 국가공무원은 자유민주 기본질서의 유지를 위해적극 헌신할 의무를 지니며 이는 공무원에게 부과되는 강제규정이라고 못박았다. 자유민주 기본질서의 유지.수호에 적극 헌신한다고 해야 모자랄 판에 맞서 싸운다고 하니 공무원인지북한의 지령을 받은 빨갱이인지 분간이 서지 않는다. 공무원은 희생을 감수해야하고, 정부의 정책에 따라야한다.공무원들이 이렇듯 민노총과 손을잡고 불법폭력행위에 가담하고 법치주의를 흔든다면 국민들의 불안감은더욱 커질것이며 , 국가는 흔들릴수 있다.  공무원 노조가 공무원들의 복지와 근로여건개선등.. 진정 공무원들을 위한 노조가 되길 바라고, 민노총의 무조건 탈퇴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