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의 강성대국 건설에 응원을 보낸다는 이적단체 범민련

이적단체 범민련이 11일 국회를 통과한 북한인권법에 대해 ‘악법’이라고 했다. 그들은 논평에서  “또 하나의 조국 북측의 강성대국 건설에 더욱 강력한 응원을 보내며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한나라당의 선무당 칼춤을 꼬꾸라뜨리자”라고 말했다. 북의 인권문제는 어제 오늘 문제가 아니다. 또 하나의 조국 북측의 강성대국 건설에 더욱 강력한 응원을 보낸다는 범민련은 자유 대한에 있지 말고 북에가서 꼬꾸라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