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개선을 위한 국민적 관심이 절실하다

중국 공안이 2003년 10월 중국으로 넘어오려다 집단총격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자 56명의 시신을 수습한 사실이 공개됐다고 한다.미국의 북한경제 관련 웹사이트 ‘노스코리안 이코노미 워치’는 최근 중국 공안의 문건을 인용해 중국 지린성 공안이 2003년 10월 3일과 4일에 걸쳐 북중 접경지역 압록강에서 탈북자 시신 56구를 발견했다고 밝히면서 검시 결과 사망자들은 모두 북한 주민들이었고 56명 전원이 총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증거로 미루어 이들은 중국으로 불법 입국하려다 북한 국경수비대의 총격을 받은 듯하다고 설명했다. 탈북자들이 중국 쪽으로 넘어가려다 집단 사살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린성 바이산(白山)시 창바이(長白) 조선족 자치현 공안국이 작성한 이 공문에 따르면 10월 3일 오전 53구의 시신이 발견된 데 이어 이튿날 새벽 3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남성 36명, 여성 20명이었으며 이들 중에는 소년 5명, 소녀 2명이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수습된 시신은 10월 6일 바이산시 지역에서 화장됐다. 시 관계자들은 유골과 유류품을 어떻게 처분할지 ‘윗선의 지시’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공문은 서술하고 있다. 북한의 열악한 인권실태 단면을 보여주는 이번 사건 소식을 접하니 마음이 무겁다. 김정일이 말한 지상낙원은 굶주림에 지친 주민들이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을 때 그 뒤에서 총을 난사하는 것이었나보다. 주민들을 죽음으로 내몰면서 핵도발을 일삼고 호화유람선이나 수입하는 정신나간 김정일은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