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조업중인 중국어선. 해양경찰관 살해 및 실종.

불법 조업중인 중국 어선을 검문하던 해양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26일 오후 1시 10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해상에서 전날 실종된 박모 경사(48)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해경에 따르면 박 경사는 전날 오후 7시 40분께 한국 측 배타적경제수역(EEZ)인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서쪽 73㎞ 해상에서 선명을 은폐하고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 2척을 검문하는 과정에서 실종됐다.검문이 시작되자 중국 선원들이 쇠 파이프와 삽, 몽둥이 등을 휘두르며 극렬하게 저항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박 경사는 배에 오르지 못하게 저항하는 중국 선원을 제압하는 긴박한 상황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사고 직후 항공기 5대와 경비함정 18척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작업에 나섰으며 실종 15시간여만에 사고 지점으로부터 남쪽으로 6㎞ 떨어진 해상에서 박 경사의 시신을 발견했다.해경은 이날 오전 홍도 서쪽 128㎞ 해상에서 50t급 목선을 나포해 선원들을 압송,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해경은 박 경사가 사고 당시 구명동의를 입고 있었던 점 등에 비춰 타살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