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등장하는 시신정치!!

용산사태의 시신을 이용한 정치적 난동꾼들의 정치적 행위를 보고 있느라니 대한민국에 새로운 ‘시신정치’가 등장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어떤 불미한 죽음에 대해서도 그것을 정치적으로 이슈화하여 반정부적인 정치마인드로 활용하는 정치방식을 도출하는 것 같다. 범대위가 웨치는 민주주의는 그들 자신이 누리고 있다. 웨치고 싶을 때 웨치고 시위하고 싶을 때 시위를 하는 그네들이 요구는 법치국가의 사회질서를 폐쇄하자는 요구와 같은 것이다. 차라리 경찰이 없는 국가를 요구하는 것은 아닌지? 불법폭력에 대한 징계는 민주사회의 무질서와 방종의 독서를 없애기 위한 정당한 공권력의 행사이다. 범대위는 시신을 가지고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는 행위를 그만 두어야 한다. 용산의 희생은 폭력행위를 자행한 당사자들의 자업자득이다. 위험한 인화물질을 이용한 것도 그들 자신이고 인화물질에 불을 댄 것도 그들 자신이다. 불순세력들은 더 이상 죽음을 이용하여 반정부폭력을 꿈꾸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