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정안으로 당론을 모아주시길

친박 좌장격이었던 김무성 의원의 세종시 중재안에  “(중재안은) 가치없는 얘기다. 친박엔 좌장이 없다”고 잘라말한 박 전 대표의 ‘서슬’이 응집력을 높이며 일사불란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친박계는 세종시 의총에도 참석하기로 의견을 정리했다고 한다. 그러나 갑론을박이 있었지만 의총은 토론이므로 당당히 참여하되 나중에 표결시에만 불참한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것이다. 세종시 수정안은 정말 백년대계를 위한 국익의 안이다. 그런데 한 사람의 기 싸움에 나라가 망가지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