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난과 아사자

북한 당국이 화폐개혁, 시장폐쇄, 외화사용 금지 등을 단행한 이후 북한 사회의 `시장 메커니즘`이 마비되면서 함경남도 일부 지역에서 아사자가 속출하는 등 식량난이 극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인권단체 `좋은 벗들`은 2일 소식지에서 북한 노동당의 실태조사 자료를 인용해 `북한 내에서 제일 어렵고 힘든 곳이 함경남도 단천시인데, 올해 1월 초부터 26일까지 굶어 죽은 사람이 가장 많이 나왔다`며 `단천시의 각 인민반마다 굶주림 때문에 일하러 나가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사망자도 하루에 1¤2명씩 나왔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이어 `굶어 죽는 사람이 다음으로 많은 곳이 함경북도 청진시`라며 `노동자들이 많이 집결한 청진시는 전국의 도매시장 역할을 해오다 시장운영 금지로 장사꾼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고 밝혔다.이처럼 상황이 심각하자 북한 노동당은 1월 중순경 주민생활 실태조사를 벌였는데, `조사 결과 주민들의 생활형편이 심각할 정도로어렵고, 특히 장사를 하던 주민들이 시장운영 금지와 물가폭등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식지는 말했다.소식지는 또 상황이 가장 좋지 않은 함남도 단천시에서 한국전쟁 참전자 등 일부 주민들이 시당 건물 앞에 모여 `강성대국의 문을연다고 하는 지금 돈 교환(화폐개혁) 이후 다 굶어죽게 생겼다`면서 거세게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이런 소동이 벌어지자) 단천시 시당이 중앙당에 직보를 올렸고 지난달 26일 중앙당에서 `단천시 농장들에 2호미로 저장해둔벼 중에서 1천t을 배급으로 풀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며 `단천시당은 1월 하순 당장 생계가 어려운 세대를 중심으로 배급을 서둘렀다`고 밝혔다.소식지는 또 `지난달 20일 인민무력부에서는 후방총국 국장급 지휘관과 군 간부, 내각 일꾼이참석한 가운데 군량미 확보 회의가 열렸다`면서 `이 회의의 주요 요지는 농사한 알곡을 다 털어서라도 군대 식량부터 확보해야한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시장 단속에 나선 보안원들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자로부터 둔기로 머리를 맞는 사고가 발생해 북한당국이 범인 색출에 혈안이 됐다고 보도했다.

탈북자 지식인의 모임인 NK지식인연대도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시장을 단속 중이던 보안원과 주민들이 싸움을 벌인 끝에 한 주민이 보안원의 무기를 빼앗아 난사하는 바람에 보안원이 중태에 빠졌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