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돌님의 글에 대한 나의 질문들…

지난번 내가 올린 글에서도 밝혔듯이 불체본과의 감정적 대립의 중단은 각 대표의 공통된 지시였다. 특히 당신들이 들먹이는 대표가 나에게 다투거나 서로 헐듣을 필요가 없으며 같은 일을 하는 이상 같이 힘을 모아야한다고 역설까지 했던바임을 밝힌다… 님이 주장하듯이 불체본때문에 집회 이원이 안모인다고 하는데 그럼 다시묻겠다…불체본 집회에 우리가 가서 힘을 보태면 어디 안되는가??? 발상을 약간 전환하면 되는것이다.겨우 머리수 채우고 받자마자 버리는 전단지 홍보랍시고 돌리고 집회랍시고 끝이나면 쇠주하면서 한탄이나하는것이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내가 양주에서 불체본운영진에게 분노한것은 그들의 노력이 부족했다고 믿었기때문이었다. 또한 당해 지역사회와 그어떤 교감도 없이 끝이나버린것에 대한 아쉬움때문이었다… 이점 나역시 오해였다고 밝힌바 있다…그럼 그후로 무엇이 달라졌는가??? 내가 집회와 모임이라는곳에 가보면 항상 똑같은 사람들의 얼굴과 똑같은 내용의 말들… 거기다  항상 똑같은 결론이 마치 공식처럼 반복된다… 이것이 정상인가??? 우리운동에 진화란 없는것인지 오히려 묻고 싶다… 무엇이 진화인가???님이 11월 30일 집회에 그렇게 분노하는데 ( 본인 역시 초기에 극도로 분노했지만 역시 발상의 전환이 중요하다 – 국제방주의 도움이 컸다 ) 그럼 불체본외에 타단체에서는 본단체에 적극적인 참여자가 있었는가??? 과연 몇명이나 와서 머리수 채워주었는가??? 불체본만 탓하는것이 좀 궁색하지 않은가??? 그럼 이곳 아고라 국제방을 보는 사람들은 최소 몇이나 와주었나??? 그럼 오후에 서울역에 시위 참여단체서는 한명이라도 와주었나??? 객관적인 시각을 가졌으면 한다…하기야 국제방에서 그때도 죽일넘 살릴넘 했으니 누가 우릴 정상집단으로보고 적극 참여할까???또 이글 읽고 댓글로 욕 실컷하겠지만 이제부턴 나도 내가 그간 활동하면서 나의 주변인들의 행위에 대한 의문점들을 올릴터이니 적극 답변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