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당은 정어리가 대표인가?

한나라당은 19일 이재정(사진)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결과 친북좌파성향이 확연히 드러났다며 그를 장관으로 임명하지 말 것을 노무현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서울 강서구 염창동 당사에서 “이 내정자는 이종석 통일부 장관을 능가하는 노골적인 친북 성향의 인물”이라며 “그는 내정자로 끝나야 한다. 청문회에서 나타난 이 내정자의 역사관과 대북관에 기가 찰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내정자는 17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무소속 정몽준 의원의 “6·25가 남침이냐”라는 질문에 “여기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인권유린이나 불법행위의 증거가 없다”, “김일성과 김정일은 역사가 평가해 줄 것이다”라는 발언도 했다.

나 대변인은 “이 내정자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에 부합하고자 하는 노력은 1%도 하지 않고 오로지 북한 정권의 입맛에만 맞추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민국을 통째로 갖다 바치고 통일을 하자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등 야당은 이 내정자의 청문회 발언이 일과성이 아니라 현 정부의 ‘대북 저자세’, ‘북한 눈치 보기’의 연장선에 있다고 보고 있다. 차제에 경종을 울리지 않으면 대북 저자세가 당연한 국가정책이 될 만큼 심각한 수준이라는 지적이 정치권에서는 나온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 남북공동축구행사에 참석했던 한 정치인은 “귀빈석의 자리 배정을 두고 우리 측 관계자가 일일이 북한 관계자의 결재를 받더라. 북측이 결재하지 않으면 자리 배정이 안 되었다. 그러다 보니 우리 측 장관들조차도 앞줄에는 앉지 못하고 뒷줄에 앉았다”고 말했다.

이 정치인은 “북한에서 열리는 행사도 아니고 남한에서 열리는 행사인데 북한의 눈치를 이 정도까지 봐야 하는지 정말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진영 의원은 노무현 정부의 북한 눈치 보기의 전형은 ‘9월 금강산 관광에 나섰다가 북측 경비원에게 말을 걸었다는 이유로 차명진 의원이 북측에 억류됐던 사건’이라고 했다.

진 의원은 “명색이 국회의원이 북한에 억류되는 중대사가 발생했지만 노무현 정부가 이 사건 이후 북한에 취한 조치가 하나도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이 사건과 관련해 우리나라 국회의원의 진술보다는 북한 군인의 진술을 더 믿고 사실관계가 조금 다르다며 모른 척한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고흥길 의원은 최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채택 과정에서 일부 여당 의원들의 발언과 행태를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했다.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해 현대아산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하자 여당 의원들이 이를 결사적으로 막는데, 그 모습이 과연 대한민국 국회의원인가 하는 의문을 갖게 만들 정도였다는 것. 고 의원은 “금강산 관광사업, 개성공단 등의 이슈가 나오면 일부 여당 의원들의 발언과 태도가 갑자기 달라져 때로는 북측 사람들보다 더하다는 느낌을 갖는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무성 의원은 일부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사석에서조차 김정일 체제 유지를 주장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근 해외 출장 때 함께 간 의원들과의 대화를 소개하면서 “여당 의원이 ‘김정일 체제가 무너지면 엄청난 혼란이 오기 때문에 김정일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 핵폭탄은 김정일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만든 것 아니냐’고 말하더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