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노,불체 여자들 한국,외국상대로 거의 대부분 성매매

낮엔 동료 밤엔 포주 ‘추한 한국인’    천안. 아산지역 일부 농장과 공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여성들이 낮에는 노동자로, 밤에는 한국인 업주나 동료들의 성노리개로 전락해 충격을 주고 있다.피해 외국인 여성 가운데 일부는 이같은 피해사실을 마땅히 하소연 할 곳이 없어 눈물만 흘린 채 한국을 떠나고 있어 국가 이미지가 나빠져 이들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실제 만삭을 앞두고 있는 태국인 랑칸(33)씨는 지난 4일 한국에 대한 원망만 품고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코리안드림을 접은 랑칸씨는 지난 1년간 낮에는 노동자로, 밤에는 업주의 성노리개로 생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천안 외국인센터에 따르면 랑칸씨가 1년 전 천안시 성환읍 한 공장의 직원으로 근무하다 사업주 A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 이후 A씨는 랑칸씨에게 지속적으로 성상납을 요구했고, 때로는 하혈까지 하면서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랑칸씨는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알렸음에도 불구하고 성폭행을 하다 임신 7개월째가 되자 A씨가 50만원을 주며 낙태하라고 했다”고 전했다고 한다.주위 외국인 동료들은 “랑칸씨가 자꾸 자살하겠다고 해서 미혼모 시설이나 귀국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농장에서 일하는 또 다른 30대 러시아 여성은 농장주의 잦은 성추행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사업주. 직원, 성상납 요구. 근무중 성추행러시아 여성은 “50대인 농장주가 자신의 가슴 등을 만지거나 돈을 보여주면서 성관계를 요구하고 있다”며 “자신이 불법체류자이기 때문에 항의조차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이에 앞서 지난해 6월 태국인 여성 3명이 한국인 사장과 동료들로부터 회식이나 근무시간 도중에도 성희롱을 당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태국인 피해여성들은 “직원 회식을 가기 위해 승용차에 타면 한국인 남자 직원 무릎에 앉히고 더듬었으며 사장 또한 가장 나이 어린 B양(21·태국)의 가슴 등을 서슴없이 만졌다”고 말했다.천안외국인센터 김기수 간사는 “외국인 여성들에게는 한국이 인권유린이나 성폭력의 나라로 왜곡돼 비춰질 수 있다”며 “피해 여성들을 구제할 수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몽골·중국 여성 고용해 성매매  [YTN 2007-03-26 10:54]        [권준기 기자]경기지방경찰청은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불법으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54살 차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또 차 씨에게 고용돼 성매매 한 혐의로 몽골인 여성 34살 S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차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경기도 부천시 상동에 몽골인과 중국인 여성 등을 고용한 뒤 성매매를 알선해 2억 8천여 만원을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경찰은 붙잡힌 외국인 여성 가운데 두 명은 한국 남성과 결혼한 뒤 가출해 돈을 벌기 위해 차 씨의 업소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외국인여자 노동자 한국남자한테 잘보여 어떻게든 해볼까 하는 심보가지고 있다가 기회되면 불쌍한 척하는 족속들입니다. 아래 기사 보십시오..  위장결혼해서 한국남자에게 매매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