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의 편지

부산외대 4학년 휴학생인 김은아씨는 지난 7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학비로 허덕이는 대학생들의 고통과 눈물’이란 제목의 편지를 게재, 1학년 학자금 대출이자 연체로 2학년 학자금 대출이 금지되는 바람에 처음 휴학을 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취업후 학자금 상환제 소식이 들렸고 아, 그럼 이번에 복학하면 되겠구나 하고 또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순간 결국 신속하지 못했던 의원들로 인해 무산되고 말았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여학생으로 할 수 있는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찾았는데 편의점은 시급 2천700원, 서빙 3천500원, 사무보조 아르바이트 월급 50만원, 현실은 이렇게 춥다 못해 찬 기운이 뼛속에 스며들 정도”라며 “(국회의원) 자녀들은 돈 걱정하며 학교를 다녀봤을까. 그런 걱정을 했다면 이런 제도를 무산되게는 하지 않았겠는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10일 오후 이메일 답장을 보내 “은아 학생의 설움을 글로 읽으면서 오래전 대학 등록금을 벌기 위해 모두들 자고 있는 이른 새벽 청소 리어카를 끌었던, 제 젊은 시절이 생각났다”며 “취업후 학자금 상환제는 이러한 저의 경험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현행 학자금 융자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고 무엇보다 교육을 통해 가난의 대를 끊을 수 있다, 또한 돈이 없어 공부 못하는 학생이 있어선 안되겠다는 그 본연의 가치를 소중히 생각해서 도입을 결정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으니 이유야 어떻든 대통령으로서 송구스럽고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행히 정치권에서도 1월중 임시국회를 열어서라도 올 1학기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한다. 또한 대학에서도 경제위기 속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해 등록금을 동결하고 장학금을 늘리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며 “정부도 함께 도와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