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국회모습을 보아도 행정부처는 한 곳에 있어야.

정 총리는 국회의 대정부질문 방식에 언급, “많이 배웠다”면서도 “이제는 우리 정치문화도, 토론문화도 달라져야 한다”며 “상대방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바탕위에서 실질적인 대화와 합리적인 토론이 돼야 우리 사회의 선진화를 앞당기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국회를 보면서도 입법부와 행정부는 한 곳에 있어야 한다는 점을 절감할 수 있었다”며 “대부분의 국무위원들이 연일 국회에서 보냈다”고 말했다. 세종시 문제는 여러 효율성을 감안해서도 부처 이전은 바람직하지 못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