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북한의 선택만 남았다.

지난 100년 동안 우리 민족은 역사 속에 많은 아픔을 안고 살아왔다. 국권의 피탈과 국토의 분열, 동족상잔의 참혹한 전쟁과 적대 관계는 아직도 아물지 않은 상처로 남아 있다. 5000년 민족사에서 한 맺힌 이 고난의 역정을 남긴 것은 나라의 안보를 소홀히 한 필연의 산물이었다. 20세기, 세계를 뒤흔들어 놓았던 이데올로기 싸움은 공산체제의 무너짐으로 종언을 고했으나, 한반도는 21세기 유일한 분단국가로 남아 있다.우리와 가장 가까운 땅, 북녘에는 한 핏줄을 타고난 2200만의 동포가 독재와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 1000만의 이산가족은 대책 없이 50년을 목메어 살아오다 사라지고 있으며, 10만의 탈북자는 만주와 중국, 시베리아 동토에서 난민 대우조차 받지 못한 채 강제 송환의 불안 속에서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남북은 애초에 우리가 원해서 갈라선 게 아니다. 동북아의 한 가엾은 식민지를 놓고, 세계대전에서 승리한 연합국이 강자의 논리에 따라 어느 날 지도의 38도선 상에 줄을 그어 놓음으로써 잘려진 강토요, 통치권의 분할이었다. 남들이 쪼개 놓은 영토인데 이제는 우리끼리도 합치지 못하는 땅덩이가 돼 버렸다.지난날의 아픈 상처를 들추는 것은 역사에서 배우고자 함이다.잘못된 역사의 전철을 다시 밟으면 안 된다는 자각을 일깨우고, 나라를 지키는 일의 소중함을 다지기 위함이다.21세기, 한반도는 동방의 빛이 되어 세계의 중심에서 스스로의 명운을 열어 갈 것이다.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을 되살리고 아시아의 용으로 다시 부상할 진운의 길에 들어섰다. 국가 부도 위기를 2년 만에 복원했으며, 미국 발 서브프라임의 세계적 경제 위기도 가장 빠른 속도로 회복 국면에 들어섰다는 것이 외국 전문기관의 평가다. 문제는 북한이다. 이념과 체제, 권력이 뭐기에 2대, 3대를 이어가며 시대착오적 세습 정권을 누리려 하는가. 핵무기와 미사일로 외통수 발악을 일삼는 권좌의 노림꾼들이 가엾다. 이런 강수가 얼마나 먹혀들 것이라고 보는 것일까. 구소련이 미국보다 핵무기가 모자라서 무너졌다고 보는 사람은 없다. 미사일이나 무기가 부족해서 패한 것이 아니지 않은가. 공산주의건 자본주의건 나라의 최우선 과제는 백성을 먹여 살리는 일이요, 국가의 안위를 지키는 일이다. 강제수용소에 가둬 놓은 20만의 정치범과 수백만의 굶주린 인민들. 그들을 그대로 둔 채 영구 권좌를 누릴 순 없다. 북한으로선 지금이 호기임을 알아야 한다. 체제 유지를 위해 핵과 미사일보다 더 좋은 방안이 제시돼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오바마 정권이 내놓은 조건이 그러하고, 한국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시한 방안이 그러하다. 온 세상의 비난과 제재와 왕따를 당하면서 승산 없는 외로운 싸움을 벌일 게 아니라, 버릴 것 버리고 양보할 것 양보해서 왕창 지원을 받아 내는 길을 선택한다면 그야말로 일거삼득이 될 것이다. 원조받은 걸로 인민을 배불리 먹이고 중국·러시아처럼 시장경제를 도입해 경제가 살아난다면 체제 유지에 그 이상 상책은 없다. 남과 북이 화해와 협력을 통해 서로 취약점을 보완해 나간다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최상의 상황이 전개될 것이다. 더러운 욕하지 말고, 비겁한 술책으로 엉뚱한 불장난 저지르지 말고, 약속과 협정을 휴지 조각 만들지 말고, 진정으로 가슴을 열고 민족 화해의 길로 나선다면 안 될 게 뭐 있겠는가. 이때 비로소 민족 공조와 통일의 앞날이 열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