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자세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

정운찬 “3.1운동 정신으로 국민통합””MB정부 출범 3년차 첫 날…선진일류 초석다져야” 정운찬 국무총리는 제91주년 3.1절을 앞둔 26일 “지역, 계층 등을 넘어 하나가 된 ‘3.1 정신’을 이어받아 국민 통합을 이루기 위한 고민과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고 밝혔다.정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순국 선열의 불굴의 정신은 세계가 놀라고 부러워하는 경제 기적과 민주화의 밑거름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늘은 정부 출범 3년차 첫발을 내딛는 뜻깊은 날”이라며 “특히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경제회복이나 세계최초로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발전한 것, 그리고 G-20 의장국으로 정상회의를 주최하게 된 것은 빼놓을 수 없는 성과”라고 자평했다.이어 정 총리는 “선진일류국가의 초석을 다지고 경제 성장과 사회 수준에 걸맞게 우리 사회의 품격을 제고하는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당부한 뒤 “선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자세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또, 정 총리는 이날 해빙기 각종 사고예방을 위해 총리실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국토해양부 노동부 소방방재청 등 관계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철저한 예방활동을 수행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