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오랜만에 한목소리로 북한 비판

정치권은 27일 북한이 백령도 인근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으로 해안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 일제히 “군사적 도발행위”라며 강력 비판했다.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우리 영해에 대한 침범행위이고 휴전협정 정신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군사적 도발로 긴장을 조성하는것은  북한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유감을 표시하면서 “금강산, 개성관광 등 남북간 교류협력이 재개되려는 시점에 군사적 행동은 한반도 평화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남북은 이럴 때일수록 더욱더 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명백한 도발로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북한이 다시 악의 축이 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음에 동족으로서 무한한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간사인 유승민 의원은 “NLL은 영토문제로 결코 타협.양보가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군은 안보만을 생각, 원칙을 갖고 강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