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공 인도에 공인(印)증~?

인도 중공 영토분쟁 격화  인도와 중국의 해묵은 영토 분쟁이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티베트인들에겐 정신적 지도자지만 중국 정부엔 ‘영토 분리주의자’인 달라이 라마가 양국 영토분쟁의 뇌관을 건드리고 있기 때문이다.중국 은 다음 달 8~15일 달라이 라마의 인도 타왕지역방문을 앞두고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타왕은 인도 북동부 아루나찰프라데시주(州)에 속한 지역으로 부탄과 중국(티베트), 인도의 국경이 만나는 곳. 티베트 불교를 믿는 먼바(門巴)족이 살고 있다.중국은 오래전부터 이 지역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해왔다. 타왕이 한때 티베트의 일부였기 때문에 당연히 중국에 속한다는 것이다. 반면 인도는 1914년 인도를 식민지배한 영국이 티베트의 자치를 인정해주는 대가로 타왕을 받아낸 것이므로 인도 영토가 맞다고 반박한다.이런 마당에 인도가 지난달 달라이 라마의 타왕 방문 요청을 수락하자 중국은 발끈했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이 “달라이 라마의 타왕 방문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포문을 연 데 이어, 이달 초 주의회 만모한 싱(Singh) 인도 총리가 타왕이 속한 아루나찰프라데시를 방문하자 이에 거세게 항의했다.그러자 이번엔 인도가 자국과 파키스탄 간 영토분쟁 지역인 카슈미르 문제를 거론하며 맞불을 놓았다. 중국이 파키스탄령(領) 카슈미르에 짓겠다고 한 20억달러짜리 발전소의 건설 중단을 요구한 것이다.이번 갈등은 영토 문제에 국한됐던 과거의 갈등보단 더 복잡한 양상을 보인다.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양측의 충돌을 “영토 문제라기보단 영향력과 국제지위를 둘러싼 다툼”으로 해석했다. 특히 중국이 인도의 부상에 심기가 불편한 상태란 것이다. 인도 정부가 작년엔 거절했던 달라이 라마의 타왕 방문 요청에 대해 올해 수용 쪽으로 선회한 배경에도 중국의 독주를 견제하겠다는 야심이 담겼다는 평가다.민도 최저질, 공산뻥,도둑넘소굴 중공시장은 용도폐기  10년내로  매력적인 시장이 될인도와  (2억 6천만명) 인도네시아로 ~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