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를 도와주고 있는 역사교과서

 
중국이 동북공정 논리를 앞세워 처음에는 압록강 이북의 고구려만 중국 역사라고 시작했던 중국측의 주장이 다음에는 평양을 포함한 고구려 전부가 중국이었다고 하고 이제는 백제가 고구려에서 나왔으니 백제도 중국의 일부라고 하는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 다음은 신라가 당에 조공을 바쳤으므로 신라를 포함 모든 한국이 중국사라는 엉뚱한 논리를 앞세워 궁극적으로는 한반도를 중국의 영향권 하에 놓겠다는 것이 중국의 저의라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의 분석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역사 교과서, 한국국립박물관에서는 이러한 동북공정의 논리를 뒷받침 해주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의 논리를 뒷받침 해주고 있다는 근거는 한사군의 위치에 대한 기술에 있다. 한사군은 한나라가 고조선을 멸망시키고 고조선의 변경지역에 세운 낙랑,현도,임둔,진번등 네게의 군현을 말하는데, 한무제의 위만 고조선 공격 후 설치하였다는 한사군이 한반도의 평양에 있었다는 설과 당시 중국과 고조선의 국경인 만리장성 동쪽 끝인 사해관 인근에 있었다는 설이다. 한사군의 위치는 아주 중요한데 그 이유는 한사군의 위치가 고조선의 영역과 활동범위를 파악하는데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사군이 한반도 내에 있었다는 것은 일제 식민주의 사학자들이 고조선의 역사를 깍아내리고 우리민족이 한반도에서 벗어나지 못하였다는것을 강조하기 위해 임의로 조작된 주장일 뿐이지만, 아직도 우리나라에서는 이 사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검색사이트를 통해 한사군을 검색해 보면  많은 사람들이 한사군이 한반도에 있었다고 알고 있으며, 그렇게 주장을 하고 있다. 이러한 국내 실정을 알고 있는 중국은 더욱 기고만장하여, 우리도 중국의 논리를 인정하고 있다는 식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사군의 위치는 고조선의 영역과 활동범위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 국민들도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로 알고, 중국 동북공정의 논리를 반박해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