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과 잡곡밥이 좋아

‘다문화 포용’ 제4회 이주노동자영화제, 오늘(17일) 개막

 

제4회
이주노동자영화제가 17일 서울 명동 인디스페이스(서울 중앙시네마 3관)에 서 개막식으로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는 ‘짬봉이 좋아'(We Love Jjambbong!’을 슬로건으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우리
사회에 다문화 포용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 22개를 준비했다. 이 영화제는 서울에 이어 26일
진주(시민 미디어센터)를 시작으로 9월 13일
김포(통진 두레
문화센터)에서 폐막되기까지 약 2개월간 7개 지역을 순회하며 상영할 예정이다. 개막식에는 용인 외국어
고등학교 학생들의 모임인 하프 엔젤스와
베트남 전통
악기 단보우를
연주하는 레 화이 프엉이 축하 공연을 연다. 개막작은
알렉스 리베라 감독의 영화 ‘슬립
딜러’다. 영화는 전 지구적인 디지털
네트워크에 통제된 인간 미래상을 그린 SF스릴러물이다. 또 신동일 감독의 ‘반두비’, 유준상 주연의 ‘
로니를 찾아서’ 와 ‘인도에서 온 말리’ ‘문디’ 등이 상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