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당장 파업을 중단해야 한다

한국무역협회는 철도노조의 파업 기간에도 컨테이너 화물열차의 운행을 확대해 달라고 국토해양부와 한국철도공사에 건의했다. 26일부터 시작된 철도 파업으로 수도권과 부산광양 간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수송이 차질을 빚어 무역업계가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수출 덕에 경제회생의 기미를 보이고 있는 시점에서 철도 파업이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걱정스럽다. 닷새째 계속되는 철도파업으로 화물열차 운행률이 한때 평상시 대비 10%까지 떨어져 수출입 화물과 시멘트의 물류수송이 큰 차질을 빚고있고 영업손실은 물론 무역업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말로는 공기업 선진화와 단체협약 개선 저지 및 해고자 복직등을 내세웠지만 임금과 근로조건의 개선등을 염두에 둔 무책임한 철도노조의 파업은 당장 중지해야만 한다. 코레일은 누적 부채가 6조7963억원에 이르고 작년에 정부로부터 3436억원의 국민 세금을 지원받은 만성적자 공기업이다. 누적부채 해소를 위해 노조와 사측이 보여줘야할것은 파업이 아니라 희생을 보이더라도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 그런데도 국민의 이동수단인 대중교통과 화물운송같은 국가경제에 파급을 미치는 것을 볼모로 반복되는 파업을 일삼고 있는 철도노조의 뻔뻔함은 절대 용납할수 없는 일이며 정부는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하도록 방치해선 안되지만  철도노조의 요구를 쉽게 들어주어서도 안된다. 이왕 불편한김에 조금 더 참아야한다. 국민이 참지 못하고 정부를 흔든다면  쉽게 철도노조와의 협상에 끌려들어갈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철도노조원들은 경제회생을 막는 명분없는 파업을 거부하고 본업으로 돌아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