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은 특혜로 비춰지고 있는 수정안을 적극 수용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5일 “대한민국이 지역별로 똑같이 나누는 균형이 아니라 차별된 지역에 맞는 특성화된 발전을 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역별 특성에 맞는 발전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원론적 언급이나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 차별, 역차별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세종시 문제’를 언급한 발언으로 해석되는 만큼 충청권은 특혜로 비춰지고 있는 수정안을 적극 수용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