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도 이젠 분열인가??

김무성 의원이 박근혜 의원의 세종시 원안 추진 불변에 대해 “퇴로를 항상 열어두어야 하는데 너무 강경하다”며 비판을 가한 것이다. 이젠치받도 분열인가?김무성 한나라당 의원은 박근혜 전 대표의 세종시 원안 추진 불변 입장에 대해 “퇴로를 항상 열어둬야 하는데 너무 강경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6일 부산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세종시 문제로 최근 전통적 지지층에서 지지율이 다소 낮아진 것을 눈여겨봐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세종시’라는 강을 사이에 두고 박 전 대표와 마주 선 형국이다. 이런 까닭에 ‘친박계’ 좌장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그건 정책이니까…”라며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에는 변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입장은 최근 ´여의포럼´ 소속 의원들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여러 차례 밝혔다”고 말했다. 여의포럼은 당내 친박계 복당파가 주축이 된 모임이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표와의 갈등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지난 대선 경선 당시에도 몇 번이나 싸우고 짐을 쌌다가 풀었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김 의원은 “나아가는 큰 길은 같지만 박 전 대표의 정치신념은 ´원칙´이고, 나는 ´협상과 타협´”이라며 “이것도 차이라면 차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4일 “세종시 수정을 지지하는 내 입장은 바뀐 게 없다”며 세종시 수정안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