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철암 초등학교앞 10월 9일 단풍 구경 하이소 !!!!!!!

 온 가을 산은 불이 타도  뜨겁지 않고  오히려 더  아름답게 보이기도 하고  또는 스잔한  쓸쓸함도  스칠수도 있습니다. 불타는  가을  단풍은 아름다워도   이별을 노해 하고 있답니다.  때문에  다가오는  이별의 시간이 아쉬워 낙엽이 가지를 떠날 날들이  떠올라  가을은  쓸쓸한 마음이 들기도 하나봅니다. 흘어온 지난 날들을 뒤 돌아 보세요.  가을은  결실의  계절입니다.  무엇을 이루었는가  무엇을 더 이룰 일은  없을까  쓸쓸함보다  알찬 생객으로  그 쓸쓸함들을 다 있고 지나 값시다.    황금 같은 시간들이  날아가고 있어요.  되도록이면  알차게 살다가 값시다. 왜냐구요? 두번 온다는 보장은 어디도 없기 때문입니다. 지난 날들을 돌아 보면  강한  폭풍도  있었고   비 바람도 있었습니다.  너무도 힘겨운 시간 속을  얼어 왔습니다.  이런 내 인생도 이제 50을 넘어 섯기에   이런 가을을 맞았습니다.  누구도  이런 가을  맞았거나  지나가고 있을  껍니다. 의미  심장합니다. 가을이란 것이… 이 가을을 맞아  생각해 봅니다.  남은 생을 말입니다.  멀지 않았어요. ㅎㅎㅎㅎ  이것참  알고 보면  이 세상에  사람으로 오기가  무지 무지 아려운데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안남음을  알고 나나  흐르는 시간들은  한없이  아깞습니다.  황그은 아무 것도 아닌것 갔습니다. 그래서 남은  생을  알차게  알차게  살다가 가려고  놀력합니다.   이왕이면  후세들이 살아갈  세사에  도움이 될 일 하나를하고 간다면 사람으로  세상에 온 보람일 겁니다.  그리고 이길이 저는 사람이 갈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더  노력에 노력을 기우립니다. 이 아름다운  단풍이  낙엽되어  떨어지며 강풍에    뿔뿔이 흩어지기  전에  말입니다.  http;//blog.daum.net/jeongdoho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