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김정일에게 준 10억달러로 핵무기 만들었다

미 연방의회 보고서 10년 만에 모든 진실 처음 폭로…미 의회조사국 한반도 담당 수석 연구위원 래리 닉시 씨가 1월 28일 의원들에게 배포한 ‘한.미 관계 의회 이슈’라는 최신 보고서를 통해 “한국 정부는 1999년-2000년 6월 사이 북한 김정일에게 비밀 방식을 통해 10억 달러를 제공했다”고 폭로했다.이 보고서는 또 “북한은 당시 극비리에 추진해 오던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의 물질과 장비를 구입하는데 그 돈을 사용, 빠른 속도로 도입을 성공시킨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그뿐 아니라 “당시 CIA 평가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정부 관리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은 1999년에 농축 우라늄 기술을 구매하기 시작했으며 2000년과 2001년 사이에 그 같은 구매를 가속화 했다”고 지적했다.래리 닉시 보고서는 “1998년-2008년 사이 한국의 북한에 대한 경제지원은 70억 달러에 달하며 여기에는 29억 달러의 현금이 포함되어 있어 매우 위험한 지원을 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북한 정권은 한국에서 제공한 현금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지시를 내리는 북한 노동당 39호실에서 관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보고서는 또 “북한 노동당 39호실의 외환자금 지출은 김정일의 지시에 의해 2가지 우선적으로 사용하는데, 첫째는 김정일과 북한 엘리트들을 위한 사치품 구입이고, 다른 하나는 해외에서 대량 살상무기와 장비 구매를 하는데 사용한다”고 밝히고 “북한은 1998년-2008년 사이 핵 및 미사일 프로 그램을 위해 해외에서 15억 달러 상당의 장비, 원료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15억 달러 자금은 한국에서 보낸 것으로 조사 됐다”고 폭로했다.지난 25년 이상 연방의회 조사국에 근무해온 래리 닉시 연구위원은 2월에 은퇴에 앞서 지금까지 발표하지 않고 있던 비밀을 작심하고 모두 털어놓고 앞으로 북한 문제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