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兆대 조선 핵심기술 빼돌린 중국인 적발

32兆대 조선 핵심기술 빼돌린 중국인 적발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최세훈)는 국내 조선소에 파견 근무하면서 원유시추선 관련 핵심기술을 빼돌린 혐의(산업기술 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미국 선급회사의 중국인 선급검사관 장모(35) 씨를 구속기소하고 천모(29) 씨 등 같은 중국인 선급감독관 2명은 입건 유예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장 씨는 지난해 9월 국내 조선업체인 S사에 파견돼 근무하면서 S사 서버 등을 통해 드릴십 설계도면, LNG 운반선 등 각종 기술자료 1500여개 파일을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에 내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심해원유시추선은 1척당 8000억∼1조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씨가 빼돌린 심해원유시추선은 전 세계 발주량의 90% 이상을 우리나라가 독점 건조하고 있으며, 정부가 조선분야 7대 국가핵심기술로 지정, 보호중인 선종이다.   특히 이 시추선은 S사가 10여년간 3000여명의 인력과 수백억원의 비용을 투입해 개발했다.   검찰 조사결과 장 씨는 미국 선급협회 소속 선급검사관이지만 중국 국영 해운기업인 O사의 특별요청에 의해 국내 S사에 파견 근무하고 있었으며, S사 서버를 통해 설계도면 등 모든 자료를 인증없이 열람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천 씨 등 2명은 2007년 1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모 해운회사의 선주감독관으로 국내 A중공업에 파견근무를 하면서 중국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국내 조선소의 컨테이너선과 석유화학제품운반선 등의 상세조립도면을 불법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장 씨를 제외한 천 씨 등 2명은 불법 취득한 자료가 실제 중국 인터넷 게시판에 게시된 사실이 확인됐지만 불법행위 자체가 외국에서 이뤄져 국내입건이 불가능해 입건을 미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