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살리기에 대한 정확한 결론입니다///

4대강에서 진행될 준설작업은 물부족현상과 저수역할이 저하돼 있는 강의 평균 수심을 4내지 6미터 깊이로 유지하는 등, 일정 수량을 확보하기 위한 작업임을 마스터플랜은 명확히 제시하고 있다.다시 말해, 운하를 만들기 위해 하천의 바닥을 파는 것과는 목적도, 깊이도 전혀 다르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또한 5억7천만 입방미터에 달하는 퇴적토를 제거하는 일은 하천부지에서 경작이 이뤄지기 이전의 습지생태 환경으로 복원하기 위한 것으로, 습지생태계 파괴에 대한 우려는 오히려 억측이란 입장이다.한편, 보 설치와 가동식 보의 역할을 두고, 수질개선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주장도 나오고 있다.하지만, 보는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는 시기에 홍수를 예방하고, 가뭄때엔 농업용수 등을 공급하는 용도의 설치물로, 여기에 실질적인 수질개선대책을 병행하면, 수질오염을 분명히 막을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4대강과 유역의 수질개선을 위해, 정부는 하천유역의 경작지 정비를 추진하고, 하수처리장과 환경기초시설 등을 확충할 계획이다.이 같은 과정을 통해 잃어버렸던 맑은 물 활용에 대한 국민의 권리를 되찾는 것은 물론, 사후복구에서 사후예방으로 ‘치수’의 패러다임 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