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위기설은 구라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미래에셋빌딩 7층 대회의실에서 박현주 회장이 참석한 ‘그룹대표단 회의’를 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9월 금융위기설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돼 시장에 확산되고 있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은 이날 그룹대표단 회의를 주재하면서 “현재는 환매시점이 아니고 장기적 관점으로 오히려 투자의 시점이다. 혹시 환매가 있다면 고객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말해 지금이 오히려 투자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아울러 박 회장은 “현재 국내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에는 이상이 없지만 최근 글로벌 자본시장의 조정이나 국내 경상수지의 적자전환 등이 실제 이상으로 부풀려져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고 실체가 없는 위기설이 과장돼 시장에 유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박 회장은 이어 “진정한 위기는 이런 모습으로 오지 않으며 문제점을 모르고 있다는 것이 진정한 위기”라며 “다만 모든 사람들이 어려움을 인식하고 있고 이에 대응해 가고 있다는 점에서 현 국면은 위기가 아니라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또 그는 “현재 부분별로 경제지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요인들을 면밀히 체크하고 있지만 별다른 위기 징후는 없으며 이 시기가 장기적으로는 또 하나의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본다”며 “따라서 좀더 적극적으로 시장에 대응하고 오히려 펀드에 가입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앞으로 주가 전망에 대해서도 이날 모인 대표급 참석자들은 주식시장도 상황이 썩 나쁜 상황은 아니라는 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주식시장만 보더라도 주가이익비율(PER)이 10배 이하 수준으로 이미 저평가 국면에 진입한 데다 가장 큰 부담 중의 하나 였던 유가가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참석자들은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문제는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조정국면으로 접어드는 한편 좋은 기업에 대한 수요는 늘 것으로 보여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는 적절한 대안이 될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