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보존가치 ‘최대 22조원’

성인 1737명 설문… 1인당 5만5000원 지불의사 남북 군사적 완충지대인 비무장지대(DMZ)의 공익적 보전가치가 최대 22조원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원발전연구원이 경기개발연구원과 공동으로 전국 20세 이상 성인 17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비무장지대 주요 자원 보호를 위해 1인당 평균 5만5000여원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지불의사 금액을 근거로 하면 비무장지대 자원의 보전가치는 최소 6조2500억원에서 최대 21조9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주요 자원별 1인당 지불의사 금액은 비무장지대 면적 보전에 1만5140원, 생태환경 분야에 1만4040원, 안보전적지 분야에 1만3720원, 문화 분야에 1만2130원 등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 가운데 생태환경 분야에서 멸종위기종의 비중이 5%일 때는 보전가치가 21조9100억원, 10%일 때는 11조4700억원, 20%일 때는 6조2500억원으로 나타났다. 강원발전연구원 최성록 책임연구원은 “이번 조사결과는 비무장지대 자원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 수준과 관심 정도를 단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이를 위한 민간 참여 활성화와 민간 재원 확보의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비무장지대 자원의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등 보전가치를 높이는 정부의 관심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비무장지대 내 생태환경이나 안보 등 주요 자원의 보전가치를 추정,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됐다.